상산스님, 2020년 신년 법회 네팔서 펼쳐…'절망속 희망을 가지고 살라'

카트만두 차바힐 인근 한 마을서 '부처님 말씀 설법'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20-01-04 00:46: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상산스님이 법문을 설파하고 있다.(사진=세계불교청년승가영합회 제공)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네팔 정부의 초청으로 ‘2020년 네팔 관광 캠페인’ 행사에 참석한 상산스님(세계불교청년승가연합회 총재)이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현지시간) 카트만두 차바힐 인근의 한 마을을 찾아 주민들에게 신년 부처님의 말씀을 설법했다.


네팔 불제자들은 전통불교 방식에 따라 신년도에 큰스님을 초청해 법문을 듣고 사찰의 시주금을 올리며 스님들께 공양하는 것이 전통이다.


상산스님은 이날 법문을 통해 주민들에게 “절망속에서도 희망을 가지고 살라 기다리면 좋은 세상 이온다”라고 당부하며 “자신의 삶에 큰 기대감을 가지고 살아가면 희망과 기쁨이 날마다 샘솟듯 넘치고 다가오는 모든 문들을 하나씩 열어 가면 삶에 리듬감이 넘친다”고 설법했다.

 

▲주민들이 법문을 듣고 시주금을 올리고 있다.
▲공양을 올리는 장면. 스님공양이 끝나야  이들은 공양(식사)을 한다. 


이어 스님은 “수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지만 그중 필요 없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습니다. 세상에 희망을 주기 위하여 세상에 사랑을 주기 위하여 세상에 나눔을 주기 위하여 필요한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나로 인해 세상이 조금이라도 달라져 새롭게 변화될 수 있다면 그 삶이 얼마나 고귀하고 아름다울까요? 나로 인해 세상이 조금 더 밝아질 수 있다면 얼마나 신이 날까요? 자신을 향해 세상을 향해 ‘나는 꼭 필요한 사람이다’라고 외쳐보라”고 설법했다.


한 주민은 오늘 비가 오는 가운데도 세계 큰스님을 모시고 법회를 보며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가문의 영광이고 지역민들의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상산스님은 이날 네팔 전통불교 의례에 따라 150여 명의 주민에게 각각 공양·시주금·선물을 받았다. 이들 공양·시주금 등 보시금은 샤루마티 부처 비하르 사원의 비쿠 타파시 다르마 테로 스님께 모두 전달돼 사찰에서 공부하는 어린 학생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상산스님(왼쪽)이 2020년 새해 법문을 설법하고 들어온 시주금을 샤루마티 부처 비하르 사원의 비쿠 타파시 다르마 테로 스님께 전달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