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세계]경기도 자살자수…최근 6년간 감소 추세

지난해 자살사망자수 2879명, 전년 대비 244명 감소
인구 10만명당 자살률,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
주덕신 기자 jdsdpn@naver.com | 2017-10-10 01:14:39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주덕신 기자]경기도의 자살사망자수가 최근 6년 동안 전체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도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으로 확인됐다.

 
22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지난해 사망원인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자살사망자수는 2879명이다. 이는 2015년 3123명 대비 244명이 감소한 수치다.


특히 경기도 자살사망자수는 2011년 3580명에서 2012년 3215명, 2013년 3369명, 2014년 3139명, 2015년 3123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도 2011년 30.5명에서 2012년 27.0명, 2015년 25.3명, 2016년 23.0명으로 감소했다. 이는 광역지자체 가운데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전국 자살사망자수도 2011년 1만5906명에서 2016년 1만3092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은 2011년 31.7명에서 2016년 25.6명으로 각각 감소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노인자살률이 전 연령대에 비해 2배 이상 높아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인구 10만 명당 전국 노인자살률은 53.3명으로 15~64세 자살률 25.3명 보다 2.1배나 높았다. 2011년 인구 10만 명당 경기도 노인자살률은 90.5명에서 2012년 79.6명, 2013년 72.7명, 2014년 61.3명, 2015년 64.6명, 2016년 55.5명으로 매해 평균 자살률 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다.


성별로는 인구 10만 명당 경기도 남성 자살률이 32.0명으로 여성 자살률 13.9명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도 관계자는 "지난 2012년부터 ‘생명사랑 프로젝트’ 계획을 수립해 시·군 생명사랑 전담인력 배치, 자살고위험군 집중 사례관리, 게이트키퍼 양성 등 자살예방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며  "지난해부터는 예산을 추가 투입하는 등 도민 자살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주덕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