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코로나19' 자가격리 거부도 엄정대응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0-02-25 07:00:26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산지방경찰청 전경.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보건 당국의 모든 조치를 적극 지원하고, 조치 위반자는 엄정 사법처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등 유포, 마스크 매점매석‧판매사기 등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수사역량을 계속해 집중 투입 할 방침이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보건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관련 현장지원 요청을 받을 경우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해 보건당국의 강제처분 등 조치에 적극 협조한다.

 

감염병 환자, 전파 우려자, 감염 의심자 등에 대한 보건당국의 검사 및 입원‧격리 명령 등을 거부하는 등 감염병 예방 조치를 위반하는 행위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자가격리자가 무단으로 외출할 시에는 감염병예방법 제 80조에 의거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게 된다.

 

또한 관계 공무원을 폭행하거나 물리력을 행사하는 등 예방에 필요한 조치를 방해하는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하여도 단호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부산경찰청에서는 현재까지 개인정보 유포 1건, 업무방해 등 총 2건을 수사하여 2명을 검거하는 등 지역사회에 불안감을 조성하는 사례를 적극 사법처리 하고 있다.

 

한편 국민 불안을 악용해 ‘마스크 무료 배부’와 같은 문구로 악성 프로그램 설치를 유도하는 스미싱도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URL)는 누르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마스크 매점매석에 대해서는 2월 6일부터 식약처, 행안부, 공정위 등이 포함된 범정부 합동단속반에 5명을 지원해 단속하고 있음. 현재 마스크 매점매석 및 인터넷상 마스크판매 사기등 20건 및 허위조작정보 게시글 유포사건 1건을 수사 중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체 치안체제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