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근 야산서 발견된 산양(천연기념물 제217호) 조사 착수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2-08 07:04:46
  • 글자크기
  • +
  • -
  • 인쇄
▲천연기념물 제217호 산양.(한국산양보호협회 제공)

 

문화재청은 대구 인근 야산에서 천연기념물 제217호 산양이 발견됐다는 국립대구과학관의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5일 국립대구과학관의 연구진이 대구 비슬산 일대에서 산양의 서식을 확인함에 따라 해당 지역을 대상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관계 전문가를 파견해 현지조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우선 산양의 분포범위를 확인하고자 해당 지역과 인근지역을 대상으로 흔적조사, 무인센서카메라 설치 등의 방법으로 조사를 추진 중이다. 산양의 밀렵방지를 위하여 한국산양보호협회에서 감시활동도 병행한다.

 

▲대구 인근 지역에서 발견된 산양 분변 채집 시료(국립대구과학관)

 

산양은 다른 동물이 접근하기 어려운 해발 500m 내외의 경사가 급한 험준한 바위의 산림지대에서 주로 서식하는 종이다. 뒷다리가 앞다리보다 짧고 발굽바닥은 암벽을 타기 좋게 충격 흡수가 잘되는 구조이며 대체로 회갈색 내지 흑회색을 띈다. 몸길이는 약 125㎝, 귀 길이 약 11.5㎝, 뿔 길이 20㎝ 내외에 이르는 크기다.


산양은 1960년대 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북부의 높은 산악지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포유동물이었으나, 무분별한 포획과 밀렵, 개발 등에 따른 서식지 단절과 파괴 등으로 현재는 멸종위기의 동물이 됐다.

 

산양은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보존·관리하고 있으며, 문화재청은 산양을 보호하고 보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2009년부터 (사)한국산양보호협회를 국가지정문화재 관리단체로 지정해 산양의 구조, 치료, 증식 등 보호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2017년도부터 강원도 양구에 전문적인 치료시설을 갖춘 산양문화 보존연구센터를 건립(2020년 6월 완공 예정) 중에 있으며, 앞으로 산양을 비롯한 천연기념물 보호와 보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