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솔루션 개발 상호협력 MOU’ 진행

마나미 기자 manami0928@naver.com | 승인 2021-11-26 07:19:19
  • 글자크기
  • +
  • -
  • 인쇄
-쿠팡 배송차량에 특화된 ‘1톤 전기화물차 맞춤형 충전기’ 개발에 속도내
-배송거점에 외부 충전스테이션 구축, 관제 시스템 고도화 등 전기화물차 운행 활성화 위한 R&D 지속할 것
-전기화물차 도입, 친환경 패키지 등 친환경 배송을 위한 노력 꾸준히 이어가
▲쿠팡이 24일 대영채비 판교센터에서 대영채비와 ‘쿠팡 1톤 전기화물차 맞춤형 충전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명규 쿠팡 전무(사진 오른쪽 네번째)와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사진 왼쪽 네번째)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쿠팡은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업체인 대영채비와 ‘쿠팡 1톤 전기화물차 맞춤형 충전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명규 쿠팡 전무,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양사는 맞춤형 충전기 개발을 비롯해 전기화물차 운영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쿠팡은 업계 선도적으로 지난 2019년부터 대구 일부 배송 지역에 1톤 전기화물차 10여대를 도입해 배송을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대구4캠프에 업계 최초로 ‘스마트무빙 시스템’을 설치하는 등 충전인프라 R&D 활동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참고로 배송차량과 인력의 물류 동선을 고려해 천장형으로 구축된 ‘스마트무빙 시스템’은 충전기가 좌우로 이동함과 동시에 충전기 케이블이 상하로 움직여 공간 효율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쿠팡 1톤 전기화물차에 특화된 맞춤형 충전기 개발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그 밖에 안정적인 충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배송거점 인근에 외부 충전스테이션을 구축하고, 차량 충전 상태를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한 관제 시스템 고도화, 충전 멤버십 솔루션 구축 등 전기화물차 충전 인프라 및 시스템 R&D 활동에 양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참고로 대영채비는 국내 전기차 급속충전기 분야의 강소기업으로, 현대자동차, 포르쉐코리아, 아우디코리아 등과 전기차 충전인프라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는 “대영채비는 전기자동차 충전기 개발부터 제조, 관제, 데이터 기반 운영시스템, App 연동까지 원스탑(One-Stop) 토탈 솔루션 제공이 가능한 사업자로 그동안 민간에서 필요한 다양한 충전기를 개발, 납품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며 “2019년 쿠팡 전용 충전기 개발 및 시범사업과 더불어 이번 추가 협력을 통해 유통물류 시장의 친환경차량 보급에 일조하여,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명규 쿠팡 전무는 “ESG 경영 실천에 일환으로 전기차 추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 유통 물류 환경에 적합한 충전솔루션이 없어 운영에 실질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대영채비와의 협력을 통해 유통물류 배송환경에 적합한 전기차 충전솔루션이 개발된다면, 쿠팡의 친환경 자동차 도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컬세계 마나미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마나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