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타들어가는 농심'…저온성 작물 ‘머위’ 하우스 온도 최대한 낮춰야

충남도 농업기술원, 폭염기 주의 당부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8-08-08 07:20:44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저온성 작물 '머위'는 하우스 내부 온도가 50℃에 육박하는 혹서기에는 55% 차광망을 설치하고, 환기팬을 틀어 시설 내부 온도를 최대한 낮춰야 하며, 이른 아침과 늦은 저녁에 물을 충분히 줘야 한다.

 

8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생육적온 10∼23℃의 저온성 작물인 머위는 여름철 고온이 지속되면 생육이 정지하거나 수세가 약해지고, 심하면 고사하기 때문에 재배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머위대를 수확한 경우에는 잘려진 부분이 썩거나 물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절단 부위가 치료(큐어링)될 수 있도록 시간차를 두고 물을 주는 것이 좋다.


또 폭염 장기화로 약해진 머위에는 총채벌레와 응애, 진딧물, 갈색점무늬명 등이 발생하게 되면 급속도로 확산될 수 있는 만큼, 병해충 발생이 관찰되는 즉시 방제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이와 함께 가을에 아주심기 하는 머위는 봄 아주심기와는 달리 여름철 고온에 의해 수세가 약해진 상태의 머위 뿌리를 잘라 심기 때문에 출현율(싹틔우기)과 생존율, 수확량이 현저히 줄어든다.


따라서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저온처리가 필요한데, 저온처리를 하면 생존율을 80% 안팎으로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저온처리를 하지 않고 아주심기를 하게 되면 생존율이 40% 내외로 낮아지며 싹이 적게 나와 수확량이 급격하게 감소하게 된다.


저온처리는 지상부를 자르고 뿌리를 캔 뒤, 습도 80%, 온도 1∼2℃의 저온저장고에서 50일 동안 저장한 후, 9월 중순 아주심기하면 된다.


김명희 도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연구사는 “폭염이 장기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설머위의 경우 강한 빛을 피하고, 온도를 낮춰야 하며, 저온처리로 가을철 안정적인 재배를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