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 아미르공원, 바다를 낀 수국명소로 재탄생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0-05-23 07:24:14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맹화찬기자]매해 여름 태종대 수국축제 기간에는 전국에서 만개한 수국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영도구는 이에 착안해 지난 4월 동삼동 아미르공원의 350m에 달하는 구간에 다양한 품종의 수국을 식재하였으며, 본격적으로 수국이 만개하는 6월~7월에는 바다와 수국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수국명소로 탄생할 예정이다.

 

국립해양박물관 옆에 위치한 아미르공원은 넓은 잔디공간에 탁 트인 바다를 감상할 수 있어 평소에도 가족단위 방문객이 많은 곳이며, 올해 여름 수국이 만개 할 즈음에는 푸른 바다로 이어지는 화려한 수국길을 걸으려는 관광객들로 붐비는 또 다른 수국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