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주말 앞두고 4단계 거리두기 방역수칙 현장 점검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승인 2021-07-31 07:24:14
  • 글자크기
  • +
  • -
  • 인쇄
30일 중구청‧중부경찰서과 함께 으능정이 거리 및 지하상가 점검
▲지난 30일 허태정 시장(왼쪽)이 젊은층이 많이 모이는 중구 으능정이 거리 및 지하상가 등에서 4단계 거리두기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가 지난 30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 이후 첫 주말을 앞두고 지역 내 다중밀집지역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상황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벌였다.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허태정 시장은 강영욱 대전자치경찰위원장, 김선영 대전중부경찰서장, 조성배 중구 부구청장 등과 함께 평소 젊은층이 많이 모이는 중구 으능정이 거리 및 지하상가 등에서 4단계 거리두기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했다고 밝혔다.


으능정이 거리와 지하상가는 중‧고교 학생부터 대학생,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모이는 대전의 중심 상업지역으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관리가 요구되는 지역이다.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거리두기 4단계 방역수칙 기준에 따른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 인원 제한, 발열체크 및 출입자 명부 작성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업주 및 시설 이용 시민들에게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 21일부터 진행된 5개 자치구 순회 관계기관장 합동점검의 일환으로 이번 점검을 비롯해 21일 동구 용전동 복합터미널, 23일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인근, 26일 유성구 봉명동, 28일 대덕구 송촌동 학원 및 체육시설 등을 대상으로 총 5회에 걸쳐 진행됐다.

 



또 이와는 별도로 대전시와 5개 자치구, 경찰청 및 교육청 등 2000여 명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매일 시 전역에서 점검과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시는 다음달 8일 거리두기 4단계 종료 시점까지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는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허태정 시장은 “거리두기 4단계를 조속히 끝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거리두기 참여가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가족과 이웃, 나아가 사회 공동체를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점검과는 별도로 코로나19와 여름철 폭염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을 위한 민생현장 행보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26일부터 어린이집 긴급돌봄, 폭염대응 노숙인 시설 및 전통시장, 지역문화예술인‧외식업체‧콜센터 등을 대상으로 현장방문을 진행한 가운데 30일 오전에는 지역 하천과 공원 등을 찾아 코로나19 방역 및 여름철 시설 현황 등을 점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