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개발한다

내년 예산에 도청사 부지․시설 국가매입비 확보
송요기 기자 geumjoseeun@naver.com | 2017-12-07 07:33:17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송요기 기자]대전시가 추진한 옛 충남도청사 부지·시설에 대한 국가매입이 확정됐다. 

 

▲시민 문화공간으로 거듭 날 수 있게된 충남도청(구)청사.(대전시청 제공) 

옛 충남도청사 개발을 위한 사전절차로 국가매입을 추진해 온 대전시는 내년도 예산에 부지매입비 802억원 가운데 계약금 명목의 80억2000만원을 지난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매입비 전액인 802억원 확보를 목표로 추진해 온 대전시는 기재부 심사과정에서 전액 삭감되는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를 강화해 주관부처인 문체부를 관할하는 국회 교문위와 예결위를 통해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로써 정부(문체부)의 부지매입이 완료되면, 정부가 직접 사용하거나 대전시가 무상양여 또는 50년간의 장기대부를 받아 시 주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주관부처인 문체부가 제시한 메이커문화 플랫폼 조성을 일부 수용하고,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상주근무자 확대를 위해 근대문화제인 옛 충남도청사 본관에 공공.행정기관을 유치하고, 나머지 신축 건물동을 중심으로 청년층을 타깃을 한 메이커 문화 플랫폼을 조성하는 기본계획을 세워놓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와 협의를 거쳐 조속한 시일 내에 부지매입이 완료되어 원도심 경제를 이끌어갈 시민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송요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