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경기신보와 도예인 위한 긴급 자금 대출 지원

금리 2.8% 내외 최대 1천만 원까지 대출, 기존 대출상품과 중복 수혜 가능
고기훈 기자 jamesmedia@daum.net | 2020-04-26 08:16:49
  • 글자크기
  • +
  • -
  • 인쇄

▲도예인 상생 특례보증 업무협약식.(경기도 제공) 

[로컬세계 고기훈 기자]한국도자재단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도예인들을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도예인 상생 특례보증’ 대출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 사업은 코로나19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도예인들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한국도자재단이 경기신용보증재단에 3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은 도예업체에 대한 특례보증서를 발급하여 업체가 저금리 대출을 빠르고 쉽게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은 24일 한국도자재단과 경기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지원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관련 규정 제정과 전산 개발을 위한 약 3~4주의 준비 기간을 거친 후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재단 등록 도예인으로서 경기도 사업자등록증을 소지한 도예 업체면 누구나 보증을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의 총 보증규모는 30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1000만원까지 대출보증 신청이 가능하며, 보증기간은 최대 5년으로 최초 1년 거치 후 4년간 원리금 균등 상환 조건이다. 연 금리는 2.8% 내외 범위에서 신청 금융기관과 개인 신용도에 따라 차등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특례보증 사업의 대출 지원 대상자는 정부가 지원하는 소상공인 긴급대출 상품과 시중은행 대출상품 등의 다른 지원 사업과도 중복 수혜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보증 신청을 위한 세부 자격요건,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특례보증 사업은 코로나19로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도예인들을 위한 긴급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며 “기존 지원 사업과도 중복 수혜가 가능한 만큼 많은 도예업체들이 신청하셔서 회사 경영 정상화에 꼭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기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