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차별 없는 세상 꿈꾸는 축제 ‘휠더월드’ 연다

12일, 문래공원서 장애물 없는 세상 꿈꾸는 인권 축제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19-10-02 08:33: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영등포구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장애인, 비장애인, 여성, 어르신 모두가 화합하는 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서울 영등포구가 오는 12일 문래공원에서 마을과 함께 만드는 장애물 없는 세상, ‘휠더월드’ 축제를 개최한다.

‘휠더월드’(Wheel The World)는 동그라미가 굴러가는 세상을 뜻하는 의미로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 모든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고 생활하는 편리한 세상을 지향한다.

 

제5회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영등포구와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주관, 코레일유통(주), 한국마사회영등포지사의 후원으로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발달로 일상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성별, 장애, 나이 등 인권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실제 사회적 약자가 일상에서 겪는 불편함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조성한다는 취지다.

이날 행사는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로 개·폐막식 축하공연과 자유발언대, 40여 개의 체험 부스를 마련했다. 체험부스는 의사소통 이해하기, 노동권 경험하기, 장애인권 공감하기, 휠더월드 참여하기 등을 주제로 꾸며진다.

개·폐막식 무대에는 장애인, 청소년, 어르신 등 주민이 직접 공연에 나서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낸다. 스윙댄스, 핸드벨, 합기도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구족화가, 시각장애 체험, 편마비 체험 등 직접 장애인이 겪는 일상을 경험해보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또 수어 올림픽, 권리나무, 인권퍼즐, 자유발언대뿐만 아니라 ‘인권’, ‘장애인’ 등을 주제로 삼행시를 지어 제출하고 주민들과 함께 평가해 시상하는 가을 백일장도 개최한다.


이 외에도 바리스타, 캘리그래피 등 다채로운 체험과 아이들을 돌봐줄 수 있는 돌봄 공간도 한 편에 마련해 어린아이가 있는 부모들도 맘 편히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부스 참여시 스탬프를 찍어 안내부스로 가져오면 소정의 기념품과 교환해주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 당일 행사장으로 방문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장애인복지관(☎ 02-3667-7979)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번 행사는 마을 주민과,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 시민 단체가 만나 협력하는 자리로, 인권에 대한 고민을 나누며 풀어갈 수 있는 화합의 장이 될 것이다”라며 “구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