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시, 2차 부채 제로도시 시동 걸다

연초부터 채무 150억원 조기 상환…2021년까지 채무 제로화 달성
박상진 기자 psj8335@hanmail.net | 2018-01-11 08:21:32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상진 기자]강원 태백관광개발공사의 보증채무로 인해 한때 재정위기단체로 지정됐던 태백시가 지난 8일 150억원을 추가 조기상환하고,  2021년에는 또 한번의 ‘채무 제로화’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태백시는 2011년 옛 태백관광개발공사의 경영난으로 시가 보증한 공사채 1460억원의 보증채무 상환이행 우려가 발생함에 따라,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즉시 채무 감축계획을 수립, 이듬해인 2012년부터 매년 100억원 이상의 채무를 상환해 왔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2014년 상반기에는 채무 제로화를 달성했으나, 2014년 말 우려했던 태백관광개발공사의 채무상환 이행이 확정돼 1307억원의 채무가 또 다시 발생해 재정위기 주의 등급 단체로 지정됐다.


시는 재정위기 단체 탈피를 위해, 풍력발전단지 등 공유재산 매각과 강력한 세출예산 구조조정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이를 통해 778억원의 부채를 조기상환하면서 2016년 말에는 재정위기 주의 등급 단체 지정 17개월 만에 해제되는 저력을 발휘해 대외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시는 올 연초부터 150억원을 조기 상환해  지난 10일 현재까지 총 880억원을 상환했다. 이로써 시의 채무액은 427억원으로  보증채무가 발생하기 전이던 민선5기 출범 첫해의 채무액인 447억원 보다도 20억원이 적은 금액이다.  


또 현재 예산대비 채무비율은 재정위기단체 지정 당시 예산대비 채무비율 34.4%보다 21.2%가 줄어든 13.2%로 상당히 낮아진 상황이다.


김연식 시장은 “태백시는 ‘태백경제 살리기’와 ‘채무 제로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건전한 재정을 기반으로 한 지역개발과 지역경기 부양 시책을 끊임없이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주민들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