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황”

15일 박영선·우상호·안규백 국회의원 등 참석 축하
정세균 의장,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영상메시지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18-04-16 08:40:13
  • 글자크기
  • +
  • -
  • 인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현, 동대문구청장)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유덕열 예비후보 캠프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유덕열 더불어민주당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지난 15일 오후 5시 제기동 불로장생빌딩 10층 '유덕열 선거사무소'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박영선·우상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서울시당위원장 안규백 국회의원, 원내 수석부대변인 박홍근 국회의원, 제2사무부총장 김영호 국회의원, 기동민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등 현직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축사를 통해 개소식을 축하했다.


박영선 국회의원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제가 경희대학교를 다녔기 때문에 동대문구는 저의 젊음이 서려있는 곳”이라며 “유덕열 구청장 후보가 그동안 동대문발전을 위해 수고가 많이 하셨고, 이번에 큰 뜻이 이뤄질 수 있도록 큰 박수 한 번 부탁드린다”고 말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우상호 국회의원은 “유덕열 선배는 우리 민주당 당직자로 출발해 서울시의원과, 동대문구청장을 지내셨다”며 “세종대왕의 말씀처럼 뿌리가 깊은 사람이 하면 정말 잘 할 수 있다”고 추켜세웠다.


서울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안규백 국회의원은 “유덕열 구청장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력이 저보다 좀 더 있는 것 같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기 오신 서울시장 후보님들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적극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기동민 국회의원은 “지금이 예비후들에게는 가장 힘들고 어려운 시기”라며 “여러분들이 유덕열 구청장 후보를 곁에서 함께 지키며 힘이 되어 달라”고 호소했다.


김영호 의원은 “동대문의 승리를 위해서 서대문이 지지하러 왔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더불어 민주당을 적극 지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에 힘을 더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우상호 전 원내대표, 송영일 국회의원 등이 영상을 통해 축하의 덕담을 전했다.

 
특히 4선의 고재득 성동구청장이 참석해 축사를 통해 유덕열 예비후보와의 우애를 과시하며 “구청장이라는 자리가 그리 간단한 자리가 아니라 덕망이 있고 경험과 경륜이 풍부한 사람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일 잘하는 구청장 유덕열 후보가 당선되어야 동대문구의 지역발전과 지방분권시대 지방자치 발전에 이바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최동민 더불어민주당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와 류경기 중랑구청장 예비후보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고, 동대문구의회 주정 의장이 참석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동대문구의회 주정 의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정당은 다르지만 유덕열 구청장과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일하면서 참으로 섬세하고 꼼꼼하게 일을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앞으로도 유덕열 구청장과 함께 동대문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해 나가겠다”며 축하의 인사를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예비후보로 등록한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의원 선거 제1선거구 노용신, 송정빈, 제2선거구 맹진영, 오중석, 제3선거구 김인호 , 제4선거구 장흥순, 김수규 등 시의원 예비후보들를 비롯해 비례대표 예비후보를 비롯한 20여명의 구의원 선거 출마예정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는 "한 치의 착오도 없이 공직선거법 등 제반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공명선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책과 공약으로 깨끗하게 선거를 치르고 반드시 승리하여 구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유덕열 예비후보의 정책과 공약은 모바일 홈페이지나 네이버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