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한민국 혁신성장 중심 선언

민선7기 전반기 성과와 후반기 비전 밝혀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6-24 08:52:46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는 민선7기 지난 2년간의 성과와 앞으로 2년의 비전에 대해 시민들에게 보고하고,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강하고 위대한 미래도시 대전을 만들어 가겠다고 선언했다.


허태정 시장은 "취임 이후 지난 2년은 대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도전의 시기로, 답보상태였던 여러 숙원사업을 상당부분 해결하면서 시정이 정상궤도에 올라섰고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대전이 변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민선7기 전반기 동안,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미래먹거리를 준비하였고, 공공기관 지역인재채용 의무화 등을 통해 혁신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도시 균형발전을 위해 원도심을 혁신성장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활로를 열었고,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도 본격적인 설계 절차에 돌입했다.


대전의료원 등의 공공의료체계 구축, 사회서비스원 설립 추진으로 보건·복지 안전망도 한층 촘촘해졌으며,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 구축, 주민자치회 확대 운영, 사회적경제혁신타운 공모 선정 등으로 공동체 활성화와 시민 참여를 통한 시민주권도 자리 잡혀 가고 있다.


아울러 2022년 지방정부연합(UCLG) 세계총회 유치, 대전시티즌 기업 구단화 등으로 풍성한 문화기회를 만들고, 학교무상급식 초중고 전체 확대 등 평등한 교육환경도 조성했다.


허시장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후반기 2년은 대덕특구 재창조 완성과 원도심 일원을 혁신클러스터로 재생하여 대전을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중심으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신동·둔곡 바이오 클러스터와 전민·탑립 ICT 집적단지를 연계하여 대한민국 미래산업 성장을 주도하면서 스마트 그린시티로 조성하면서, 혁신도시 지정 이후, 중소기업과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 유치로 원도심을 신경제중심지로 만들어 국가균형발전의 신모델로 만들어 낸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대전·세종·청주를 잇는 광역생활권을 구축하고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혁신 전략에서도 선도적 역할로 충청권 메갈로폴리스의 중핵도시로 자리매김하면서, 대전, 세종을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묶어 두 도시가 함께 성장하는 국가 균형발전의 상징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관리체계 강화를 위한 대전의료원, 어린이 재활병원 등의 속도를 내면서, 주민자치회를 전체 동으로 확대하고, 시민이 주도하는 재정분권 플랫폼 구축 등으로 시민주권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현재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해 모든 시정 역량을 집중해 짧은 시간 내에 상황이 안정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후 민선7기 후반기 2년은 대전은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시민 한 명, 한 명이 자부심을 갖는 미래도시로의 도약과 비상의 시간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