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뭄대책비 5억원 긴급 투입…급수차 지원

저수지 339개 평균 저수율 59%로 평년의 76% 수준
주덕신 기자 jdsdpn@naver.com | 2018-08-10 08:53:05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기도청 전경. 
[로컬세계 주덕신 기자]경기도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가뭄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가뭄대책비 5억원을 긴급 투입해 평택, 안성, 화성, 안산, 포천, 연천, 여주 등 7개 시군에 급수차 2035대를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적은 강우와 폭염 장기화에 따라 밭작물을 중심으로 일부 시들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밭의 경우 논에 비해서 관개가 어려워 급수차 지원 등 선제적 가뭄대책 지원이 필요하다.


이날까지 도내 저수지 339개의 평균 저수율은 59%로 평년의 76% 수준, 금년 강수량은 832㎜로 평년의 93% 수준이나 최근 2개월 강수량은 366㎜로 평년의 60%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양수장, 관정, 송수관로 설치 및 용‧배수로 정비를 위해 가뭄대책사업으로 총 273억원을 본예산에 확보해 추진 중이다. ▲영농한해특별대책 42지구에 77억원 ▲수리시설정비사업 127지구에 98억원 ▲지표수보강개발 8지구에 86억원 ▲소규모용수개발 14지구에 12억원을 투자해 조기 완료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도는 농업용수의 원활한 공급 등 가뭄에 대비해 공공관정 2,529공, 양수기 4,611대, 물백 1,108개에 대한 점검과 정비를 마쳐 가뭄피해 조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영호 경기도 친환경농업과장은 “가뭄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시·군, 한국농어촌공사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역할 분담을 통해 가뭄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향후 폭염과 가뭄이 심화될 경우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을 추가 지원하고 재난안전특별교부세 등 국비를 중앙부처에 지원 요청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주덕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