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KISTI, 마이데이터 활용 서비스 개발 '맞손'

공모 선정 국비 6.5억 원 확보, 마이데이터 기반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 구축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8-11 09:00:45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마이데이터 활용 서비스는 개인이 제공한 데이터를 도시데이터, 공공데이터와 연결하여, 정보제공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과학산업국과 교통건설국의 협업체계를 기반으로 주관기관인 KISTI를 포함해 하나카드(주), 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복지재단, 메타빌드(주)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마이데이터 기반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사업’을 공동 기획했으며, 이번 정부 실증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6.5억원을 지원받는다.


마이데이터 활용 플랫폼이 구축되면, 그동안 공급자 위주의 교통서비스가 수요자 중심으로 바뀌게 되어 ▲교통약자 스마트 이동지원 서비스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등이 가능해 지며, 올해 12월까지 구축되어 내년 1월부터 운영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서비스 브랜드화로 마이데이터 플랫폼의 시민참여를 활성화하고 교통 분야를 우선 실증한 후에 사회복지, 의료,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마이데이터사업은 지난 1월,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보호법) 개정이후 공공, 민간 영역에서 서비스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대전시와 KISTI는 데이터 3법 개정에 대비해 지난해 11월부터 마이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과 데이터·AI 산업육성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해 왔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시민이 제공한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행정서비스로 시스템을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 행정서비스를 구현하고, 데이터산업 발전도 연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수 KISTI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장은 “대전에 위치한 국책 연구기관으로서 지역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설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KISTI의 전문인력과 플랫폼 인프라를 기반으로 역량을 발휘하여 개인의 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되고, 유용한 서비스로 연결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