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연말까지 '복합측량기준점' 일제 정비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0-09 09:07:12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전시청 전경.(로컬세계DB)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는 관내에 설치된 복합측량기준점에 대한 전수 실태조사를 완료하고 연말까지 망실, 훼손으로 인한 재설치 대상 기준점에 대한 일제정비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복합측량기준점은 측량목적과 방법에 따라 기관별로 서로 다르게 설치 운영되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지적삼각점, 공공삼각점, 공공수준점 성과를 하나로 통합한 기준점으로 대전시는 현재 426점을 설치·관리하고 있다.

 

시는 지난 7월부터 설치된 복합측량기준점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해 8점이 망실·훼손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기준점 재정비 계획을 수립해 망실, 훼손된 기준점을 재설치하고, 기준점 활용도를 높여 측량의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측량기준점 사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기준점 측량성과를 시 홈페이지 자주 찾는 정보에서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많은 이용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