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조선 후기 문신 '온재 김진옥 필서' 문화재 지정

강연식 기자 Kys110159@naver.com | 2018-12-04 09:10:05
  • 글자크기
  • +
  • -
  • 인쇄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대전시 제공)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조선 후기에 활동한 문신 ‘온재 김진옥’의 필서가 대전시의 신규 문화재로 지정됐다. 


대전시는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鞰齋 金鎭玉 筆 宗稧詩帖)’1건을 시 문화재(유형문화재 제59호)로 지정했다고 4일 밝혔다.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은 황강 김계휘(黃岡 金繼輝, 1526~1582년)가 서울 정동(貞洞)에서 계회(契會)를 기념해 지은 칠언절구시(七言絶句詩)에 그의 5대손인 온재 김진옥이 화답시를 지어 덧붙이고 필서한 자료다.


이 자료는 현재 필적이 매우 드문 김진옥의 노년(64세) 필적으로 글자가 크고 필세가 강한 점이 돋보인다.

 
광산김씨 명필로는 온재 김진옥, 죽천 김진규, 퇴어 김진상이 이름을 알렸다.


온재 김진옥은 당나라 서풍에 바탕을 둔 예서(隸書)에 뛰어난 김진규와 김진상과 달리, 스승인 우암 송시열의 서풍을 따랐으며 ‘종계시첩’은 그런 그의 서풍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책의 크기가 보통 책의 두 배 정도로 크고 앞·뒤의 표지에 있는 능화(菱花) 문양이 독특하고 선명하게 드러나 있는 특징이 있다.


대전시는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의 지정에 따라 시 문화재는 모두 226건이 됐다.


한편 온재 김진옥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송시열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으며, 청주·수원·안동·경주 등 주로 지방관을 지냈다. 저서로는 김장생의 행장을 기록한 ‘사계연보’와 ‘온재유고’가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