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해수욕장 성범죄, 꼼짝마!

해수욕장 성범죄 전담 수사반 운영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18-07-10 09:1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안해양경찰서 전경.(부안해경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북 부안해양경찰서는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오는 8월 16일까지 해수욕장에서 발생하는 성범죄 예방 및 단속을 위해 성범죄 수사반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수사전문경찰관 3명으로 구성된 성범죄 수사반은 관내 해수욕장 7개소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범죄 발생 후 조치보다는 범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이다.


이번 성범죄 수사반의 중점 단속대상으로는 수중에서 해수욕을 빙자한 신체 접촉 등 공공장소에서의 추행, 성적 욕망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타인의 신체를 동의 없이 카메라나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장치(휴대전화·드론 등)로 촬영하는 행위, 백사장, 해양관련 시설(공중화장실, 탈의실, 샤워장)에 성적 목적을 위한 다중 이용 장소 침입 행위(카메라설치, 훔쳐보는 행위 등) 등 모든 성범죄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이 기간 동안 부안해경은 범죄 발생 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성범죄 수사반을 중심으로 관내 유관기관인 육경, 소방, 해바라기센터, 자원봉사 단체등과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이번 성범죄 전담 수사반 운영을 통해, 위법행위에 대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 상습·고질적인 성범죄 의지를 사전에 차단,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국민의 안전과 행복한 여름휴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