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기자동차·전기택시와 전기화물차도 지원

시, 2019년 전기차 보급사업 변경 공고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1-03 09:35:01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전시청 전경.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는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한 2019년도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당초보다 379대 증가한 1,579대로 확대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부터는 운송사업에 따른 대기환경오염에 대응하기 위해 법인회사 전기택시 34대, 전기화물차 20대를 지원 대상에 명시해 시행하며, 보조금은 전기택시 한대 당 최대 1600만원, 화물차는 소형(1톤) 2600만원, 경형 1600만원, 초소형 812만원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보조금 신청 방법은 전기자동차 제작사 영업점에 직접 방문해 구매계약 후, 영업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격은 변경 공고일 기준 6개월 전부터 대전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사업장·공공기관 등이며, 12월 31일까지 자동차 제조판매사 영업점을 통해 접수하고, 사업비가 소진 될 경우 조기에 사업이 종료된다.


다만, 2년 이내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받은 사람과 연구기관이 시험.연구를 목적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는 경우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급차종은 환경부에서 인정 고시한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을 충족한 차량으로 17개사 37종이다.


대상자 선정은 차량 출고.등록 순이며, 대상자 선정 후 2개월 내 차량이 미 출고 시 선정이 취소되므로, 출고기간을 고려해 신청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 홈페이지 공고 란에 게재되며, 궁금한 사항은 대전시 미세먼지대응과 또는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