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2만년 전 달서로 떠나는 선사시대로 여행

대구 유일 선사시대 테마축제 ‘2019 선사문화체험축제’ 개최
박세환 기자 psh784@daum.net | 2019-05-22 17:3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해 축제 모습.(대구 달서구 제공) 
[로컬세계 박세환 기자]대구 달서구는 오는 25일 12시 30분 진천동 선사유적공원을 출발하는 선사인 거리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오후 1시부터 한샘공원에서 원시인과 함께 2만년 전으로 떠나는 ‘선사문화체험축제′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달서구는 올해 축제 5회째를 맞아 ‘2만년 전 달서로 떠나는 선사시대로 여행’ 이라는 주제로 대구의 시작을 5천년에서 2만년으로 끌어올린 지역 선사유적의 소중한 가치를 주민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번 축제를 마련했다.


지역 선사유적을 스스로 연구하고 알리는 주민협의체인 ‘달서선사유적사람들’이 주관한 이번 축제는 빽빽한 아파트와 빌딩으로 가득 찬 현재 도심 속에서 공존하는 2만년 전 과거를 선사체험, 프리마켓, 무용제, 음악회 등으로 풀어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주민들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주요 행사 내용으로 선사인(先史人) 거리퍼레이드는 지역주민과 청소년 등 주민 130여 명이 원시인 복장을 갖추고, 국가사적 411호, 진천동 입석이 잠들어 있는 선사유적공원을 출발, 진천역을 거쳐 한샘공원까지 거리를 누비며, 축제의 시작을 흥겹게 알린다.


선사테마체험에서는 석기제작, 낚시 등 어로, 사냥체험, 반달돌칼 만들기 등 2만년전 원시인의 생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바리바리 돌장은 원시인 복장을 한 주민들이 프리마켓에서 선사시대 관련 물품 판매에 나선다.


선사문화유적탐방은 주민들이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달리는 돌돌버스’에 탑승, 문화해설사와 함께 달서구 선사유적을 돌아본다.


체험행사가 마무리 될 무렵인 오후 4시 30분부터는 선사인무용제와 도심 속 선사음악회가 이어진다.

 

이태훈 구청장은 “이번 선사문화체험축제를 통해 지역 문화유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각계 전문가의 의견에 주민들의 공감과 관심을 더해 대구의 역사를 2만년 전으로 끌어올린 지역 선사유적의 소중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달서구는 2014년도부터 선사유적탐방사업을 시작해 진천동 선사유적공원 입석에서 고인돌까지를 잇는 고인돌코스, 대천동 청동기 유적과 월성동 구석기 유적을 잇는 선돌코스 탐방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지금까지 3만여 명의 탐방객이 다녀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세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