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인구문제 위기를 기회로!…다채로운 사업 펼쳐

양해수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7-29 09:40:21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군산시 인구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27만이 무너지자 인구 증가 정책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9일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2월 올해 첫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해 군산시 인구 현황 및 5개 분야 58개 중점 추진사업에 대한 보고와 정책개선에 대한 건의 및 향후 군산시 인구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위원회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국장급 관계 공무원 6명, 시의원 및 각 분야별 전문가 8명 등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또한 4월부터는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고 지역실정에 맞는 실질적 인구정책의 집중발굴을 위한 군산형 인구정책 T/F팀 릴레이 간담회를 추진했다. 군산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과 실무진으로 구성된 인구정책 T/F팀은 인구정책 중점추진 부서과장 및 실무계장 등 총 6개 분야 T/F팀으로 구성을 완료했다.

 

분야별 회의에서 논의된 건수는 총 20건이며 이 중 12건은 신규사업, 8건은 계속사업에 대해 확대 및 개선에 대한 사항이다.


군산시 인구정책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시민들에게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지원 정책과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2020 인구정책 가이드북을 발간했다. 시는 일상에 바쁜 시민들에게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군산을 널리 홍보하고자 가이드북을 읍면동, 보건소, 관내 산부인과 등에 배포했다.


더불어 인구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직접참여를 통해 소통행정을 실현하고자 인구정책 UCC 공모전을 시행했다.

 

공모기간인 33일 간 총 16개의 작품이 접수되었고 사전심사를 거쳐 지난 6월 제3회 인구정책위원회의 최종심사를 통해 수상작 5편을 발표했다. 시는 이번 수상작을 군산시 인구정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위한 홍보자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군산시는 인구문제 극복을 위해 하반기에도 끊임없이 다양한 사업과 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가족의 소중함을 알리고 결혼·출산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명랑 가족 사진전’을 구상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 19의 장기여파로 인해 상반기에 시행하지 못했던 ‘찾아가는 인구교육’과 인구정책 시민원탁토론회를 실시할 예정이며, 관내 4개 대학 우선 협약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및 단체 인구정책 실천협약’을 추진하고, 마지막으로‘미혼남녀 만남행사’를 개최하여 올해 인구정책의 대장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군산시 인구가 위기인 만큼, 하반기에도 다채로운 사업을 통해 전화위복의 계기 마련에 만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양해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