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C300 차명 코란도 확정 및 티저 이미지 공개…3월 출시

길도원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9-01-28 09:40:31
  • 글자크기
  • +
  • -
  • 인쇄
▲뷰:티풀 코란도 티저 이미지.(쌍용차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쌍용자동차의 코란도 브랜드 역사상 가장 빛나는 스타일과 혁신적 신기술로 무장한 신모델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28일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C300’으로 개발해 온 신차 출시에 앞서 차명과 외관디자인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티저 이미지를 함께 공개했다.


이번 신차의 이름은 코란도(Korando)로 2011년 준중형 SUV로 재 탄생한 현행 모델(코란도 C) 출시 후 8년만의 신형이자 멋진 ‘뷰:티풀(VIEWtiful)’ 코란도를 표방한다.


‘2030 세대의 꿈’, 혁신의 상징으로 처음 세상에 선보인 코란도는 대한민국 SUV를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스포츠, 투리스모 등 다양한 모델들을 아우르며 대한민국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의 가치를 계승, 발전시켜 왔다.


‘뷰:티풀’은 새로운 코란도에서 ▲시선을 사로 잡는 디자인과 화려한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바라보는 Style VIEW ▲다른 모델에서 비교할 수 없는 최첨단 기술로 누리는 Tech VIEW ▲기대를 뛰어넘는 즐거움과 신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는 다재다능함, Wide VIEW를 함의한다.

 

▲뷰:티풀 코란도 후측면 티저 이미지.

이에 맞춰 ‘뷰:티풀’ 코란도는 글로벌 SUV 모델들의 디자인 트렌드 ‘로&와이드(가로로 넓고 낮게 깔린 차체 비율)’ 자세를 가졌으며 안정감과 세련미를 동시에 살렸다.


특히 코란도의 외관 디자인은 전설 속의 영웅 ‘활 쏘는 헤라클레스’를 모티브로 ‘응축된 힘과 에너지’, ‘정교하고 생동감 넘치는 힘’을 엿볼 수 있다.


역동적인 측면의 캐릭터라인은 전·후면의 숄더윙 라인과 함께 코란도의 상징적 디자인 요소로 SUV의 강인함과 역동성을 표현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모던한 실루엣을 기반으로 고유의 DNA를 살린 로&와이드 다이내믹 스타일의 새로운 코란도는 이제까지 SUV의 디자인 상식으로 예측할 수 없는, 코란도 역사상 가장 매력적인 모습으로 오는 3월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차별화된 스타일과 미래지향적 첨단 기술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