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의 합동세배 '무술년 임영대동 도배례' 연다

17일 강릉대도호부관아에서
정연익 기자 acetol09@hanmail.net | 2018-02-14 09:42:43
  • 글자크기
  • +
  • -
  • 인쇄
▲강릉시 제공.
[로컬세계 정연익 기자]'무술년 임영대동 도배례'가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 강릉시 주최로 오는 17일 오후 2시 강릉대도호부관아에서 열린다.

강릉에서 열리는 마을 단위의 합동세배인 '도배(都拜)'는 웃어른을 공경하고 어버이를 효성으로 받드는 경로효친 사상이 담겨있는 강릉만의 아름다운 전통이다. 400년을 이어온 위촌리 마을 도배식을 비롯해 강릉지역의 20여개 읍면동에서 아름다운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임영대동도배례’는 각 마을마다 열리는 도배를 ‘강릉 전체의 도배’로 확대한 의례이다. 강릉을 비롯한 세계인 모두 하나가 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건강과 화합, 공동체의 안녕을 염원한다.

임영대동도배례는 △촌장모시기 △촌장 맞이하기 △도배례(본행사)의 순서로 진행된다.

당일 오후 2시부터 4개 지점(①월화거리 ②강릉제일고등학교 ③단오제전수교육관 단오공원 ④고용노동부 강릉지청)에서 21개 읍면동 주민 2,000여명이 각 마을 촌장을 가마로 모셔 대도호부관아로 집결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후 대도호부관아 아문에서 강릉시장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장들이 촌장을 영접하고 본격적인 대동 도배례 의례가 15시부터 대도호부 동헌 앞마당에서 홀기에 따라 거행된다.

식순은 헌주, 헌화, 예물, 헌사낭독과 합동세배 그리고 축하공연(국악인 남상일, 한예종무용단의 궁중무용)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21개 읍면동에서 모셔지는 촌장은 각 마을에서 추천했다. 21개 읍면동의 최고령자로 성덕동 최용하씨(남 100세)가 촌장으로 추대됐고, 여성 촌장으로는 주문진읍의 김정옥씨(여 81세)가 추대됐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정연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