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팔공산 친환경 이식미나리 본격출하!

박세환 기자 psh2666@localsegye.co.kr | 2018-01-09 09:44:34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세환 기자]최근 대구 팔공산 미나리가 출하돼 시민들의 입맛과 발길을 사로잡고 있어 화제다.

 

대구시농업기술센터의 기술 지도로 지난 2004년부터 시범적으로 재배해 성과를 거둔 팔공산 미나리는 올해 재배 15년째를 맞아 이식 미나리 재배도 성공해 품질 향상뿐 아니라 출하시기도 한 달 이상 앞당겼다.

 

팔공산 청정 미나리는 팔공산자락의 깨끗한 환경과 지하수를 이용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해 주로 생채로 이용되고 있다.

 

특히 미나리 종근을 벼 모내기 하듯이 심은 이식미나리는 줄기가 굵고 부드러우며 향이 특히 진하고 상품성이 뛰어나 소비자의 입맛을 돋우고 있다. 미나리는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가장 먼저 올라오는 식물로 미네랄이 풍부하여 현대인의 겨우내 몸 속에 쌓인 독소 배출에 아주 좋은 채소이다.

 

참농부들영농조합법인(대표이사 박칠권)에서 생산하는 이식미나리는 한 봉지(1kg)에 2만원(상품기준)에 판매되고 있으며 현지농장에서 구입가능하다.

 

이와 관련, 대구시 이솜결 농업기술센터장은 “미나리농가 주위는 천년고찰과 방짜유기박물관, 시민안전테마파크, 주말농장 등이 있어 나들이를 겸해 들른 후 각 농가에서 제공하는 편의시설에서 식사도 하고 고향의 정취를 물씬 느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세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