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재수출조건 수입물품 '담보제공 생략제도' 시행

적극행정 통해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대책 발굴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20-06-15 09:51:05
  • 글자크기
  • +
  • -
  • 인쇄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출입업체 자금부담 경감을 위해 일시 수입 후 재수출하는 물품에 대해서 한시적으로 담보제공을 생략해 준다고 15일 밝혔다.

 

재수출 면세·감면세 제도는 항공기 등의 수리를 위한 기계 및 부분품, 산업기계 수리용 기계 등을 일시적으로 수입할 경우 부과되는 관세를 면제하거나 감면해주는 제도이다. 대신 재수출 이행이 되지 않는 경우를 대비해 관세액에 상응하는 담보를 제공받고 있다.

 

이번 한시적 담조제공 생략 지침 시행으로 업체 자금 부담이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재수출 제도를 빈번하게 활용하고 있는 항공사 및 제조업체 등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기준 3000여 개 업체가 407억원 상당의 담보를 제공했다.  

 

담보생략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인천·서울·부산·대구·광주·평택세관 등에 설치된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에 코로나 피해기업으로 신청·등록해야 한다.

 

관세청 관계자는 " 올해 총 8회를 개최해 13건의 적극행정 안건을 심의채택했다“며 "앞으로 적극행정 활성화를 위해 현재 8명의 외부위원을 20명 내외로 늘리고 전문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적극행정 위원회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도 개정은 관세청 적극행정 지원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시행했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는 의사결정의 장애가 되거나 해석이 모호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과감하고 신속한 기업지원을 위해 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제도시행의 가능 여부를 자문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