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인천시민, 월드컵거리응원전 펼친다

이민섭 기자 leems@localsegye.co.kr | 2018-06-21 11:23:15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이민섭 기자]인천시는 지난 14일 개막한 러시아 월드컵에 맞춰 축구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해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하는 1차전 응원에 이은 2·3차전 거리응원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거리응원은 대형 전광판으로 경기를 관람하며 단체응원을 하게 된다.

 

멕시코와의 2차전은 23일 오후 10시부터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과 도원동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진행한다.

 

독일과의 3차전은 27일 오후 9시부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실시한다.


특히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운동장 잔디에서 응원하기 때문에 개인별 돗자리 준비는 필수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개최한 1차전 거리응원시 5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여 축구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확인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의 염원을 담아 단체거리응원을 준비했다”며 “월드컵의 열기와 감동을 느끼게 될 거리응원에 시민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민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