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혜연 양 ‘2019 미스코리아 일본 선발대회’ 진(眞) 영예

이승민 특파원 happydoors1@gmail.com | 2019-05-13 10:35:35
  • 글자크기
  • +
  • -
  • 인쇄
▲2019 미스코리아 일본 대표. 왼쪽부터 선 김아영, 진 권혜연, 미 최한슬.(사진=이승민 특파원)

[로컬세계 이승민 특파원]지난 11일 도쿄 나카노제로홀에서 ‘2019 미스코리아 일본대표선발대회’가 열렸다.

 

이날 재일동포 미녀들은 저마다 개성미를 한껏 뽐냈고, 한국 예술인들도 초대되어 전통적인 춤과 노래로 대회장의 열기를 더욱더 뜨겁게 했다.


재일교포, 도쿄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는 사물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원피스 심사, 진도북춤, 가수 라스페란자, 수영복 심사, 큰북치기, 드레스 심사, 드레스 쇼, 가수 지진석, 심사발표, 선발자증서 수여식,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펼쳐져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재일교포 18명의 미녀들이 드레스를 입고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있다.

이날 18명(접수 20명)의 미녀들이 열띤 경쟁을 벌인 결과 진 권혜연, 선 김아영, 미 최한슬, 스타상 이승주, 르네상스상 이현주, 제이식스상 윤미사키, RJCWW상 민지 양이 선발되어 영예(榮譽)를 안았다.


미스코리아 일본 대표로 선발된 권혜연, 김아영, 최한슬 양은 2019 미스코리아 서울 본선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미스코리아 일본 진(眞)으로 당선된 권혜연(21) 양은 “참가자 18명 모두가 예쁘고 착하고 매력적인 재능이 너무너무 훌륭했다. 참가자 전원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재일교포 18명의 미녀들이 수영복 심사에서 개성적인 매력을 뽑내고 있다.

한편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한국을 대표하는 미인 선발대회로 외모뿐 아니라 지성과 품격, 개성적인 재능 교양 등 다양한 매력 포인트를 심사한다. 1957년 5월 첫 대회가 열린 후 올해로 63회를 맞이한다.

지역심사에 선발되면 본선을 준비하게 된다. 약 4주간의 합숙 등을 통한 공정하고 엄격한 과정을 거쳐 본선심사에 선발된 미스코리아들은 당선 이후 각종 홍보대사, 사회공헌활동, 국제미인대회 출전 등의 활동을 펼치게 된다.


미스코리아 일본사무국(대표 하지원)은 지난 2015년에 신설돼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승민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정미희님 2019-05-13 14:58:26
재일교포 미녀들 참 예쁘다. 참가자 여러분 수고들 하셨습니다.
선발이 되신 분들 축하합니다.
참가자 전원 미인이십니다.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 같습니다.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김천수님 2019-05-13 15:04:06
어여뿐 미녀들을 보면 왠지 피곤이 사라집니다.
재일교포 미녀소식 반갑고 감사하네요.
해외동포들 모두에게 행복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박영숙님 2019-05-13 15:07:07
해외동포들의 상큼한 미녀소식이네요.
모두모두 아름답습니다.
본선에서도 동포들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이해란님 2019-05-14 15:15:22
역시 우리의 단군 후손은 어디에 가고 예쁘고 고와라.
동포여러분 힘내세요.
본선에서도 좋은 성적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