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선유도 해수욕장에 동력레저기구 활동 개선 추진

양해수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7-09 10:31:21
  • 글자크기
  • +
  • -
  • 인쇄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해양레저 활동이 많은 요즘, 레저기구 안전사고에 주의가 요구된다. 해경은 사고 우려가 높은 일부 해변에서 레저기구 활동을 연중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선유도 해수욕장 구역 내에서 해수욕장 개장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활동이 금지된 동력 레저기구를 관계기관과 협의해 금지기간을 늘리고 대상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그동안 모터보트, 수상오토바이와 같은 동력레저기구는 해수욕장 내 수영객의 안전을 위해 해수욕장 개장기간만 활동이 금지됐다.


이는 관련법에서 해수욕장 개장기간만 해수욕을 허용했기 때문인데 지난해 법률 개정으로 이 부분이 삭제돼 언제든지 해수욕이 가능하게 됐다. 국민 여가에 대한 정부의 과도한 규제를 막기 위해서다.


또 서프보드에 모터를 장착한 새로운 형식의 동력레저기구인 ‘전기 포일보드’가 해변에 등장했다. 동력은 있지만 해수욕장 금지대상에서 제외돼 사고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해경은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에 대한 고시 개정을 서두르고 있다. 해수욕객과 레저기구 충돌사고를 막기 위해서 해수욕장 개장 여부에 상관없이 해수욕객이 많은 시기에는 동력수상레저기구의 활동을 금지할 계획이다.


또 그 대상에는 ‘전기 포일보드’와 같이 관련법에서 제외되었던 레저기구까지 포함할 방침이다.


김인 군산해경 해양안전과장은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은 레저 활동을 규제하는 것보다 안전한 레저문화를 조성하는데 그 목적이 더 크다″며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수영객의 안전과 자율적인 레저활동을 보장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군산을 기준으로 연중 수상레저활동이 금지된 구역은 신시도 배수갑문, 하제 비행장 인근, 비응항, 직도(島)로 4개소이나, 직도 주변 해상의 경우 위치표시장치와 통신기를 갖추는 등 일정 요건을 갖춘다면 레저활동이 가능하도록 규제완화도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양해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