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폴란드 코닌시 찾아 ‘탈석탄 간담회’ 갖고 화력발전 시찰

‘석탄 강국’서 친환경 에너지 전환 모색
최홍삼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5-25 10:38: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양승조 지사가 24일(현지시각) 비엘코폴스카주 세 번째 도시인 코닌시를 방문, 시 관계자 등과 에너지 전환 정책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충남도 제공) 

[로컬세계 최홍삼 기자]지난 18일부터 유럽을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폴란드 지방정부의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추진 현황을 살핀 뒤 6박 8일 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했다.


양 지사는 24일(현지시각) 비엘코폴스카주 세 번째 도시인 코닌시를 방문, 시 관계자 등과 에너지 전환 정책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폴란드는 앞으로 200년 간 사용 할 수 있는 석탄을 보유, 자국 내 에너지의 80%를 석탄화력발전으로 충당하며 ‘석탄 강국’으로 불리고 있다.


폴란드 석탄화력은 그러나 시설이 노후해 효율성이 떨어지는 데다, 환경 문제를 유발하고 있다.


또 유럽연합집행위원회의 기후에너지정책은 석탄 강국 폴란드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폴란드는 탈석탄 가세를 시사하며 에너지원 다변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양 지사가 찾은 코닌시에는 유럽 최대 아연 채굴 노지 탄광이 위치해 있으며, 갈탄 및 아탄을 이용한 전력 생산 의존도가 95%를 상회하고 있다.


갈탄과 아탄은 수분이 많고, 발열량이 낮아 에너지 효율성이 떨어지며 환경에 유해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높다.
코닌시는 현재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화석연료 의존도 저감을 위해 수소에너지원을 적극 검토 중이다.


양 지사는 간담회에서 코닌시 내 석탄화력으로 인한 문제점과 이에 대한 대응책, 신재생 에너지 도입 추진 현황 등을 물었다.


또 충남의 석탄화력 현황과 탈석탄을 위한 도의 노력을 소개하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주민 건강을 위해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홍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