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인천항·인천공항 물류 효율화 위해 ‘조직개편’

인천세관 수출입통관국, 감시국 →항만통관감시국, 공항통관감시국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11-27 10:38:5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인천세관 조직개편 기구도.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우리나라 공·해상의 최대 입국관문인 인천세관이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과 감시업무를 각각 통합해 해상물류와 항공물류로 분리한다. 업무의 효율화와 전문화를 통해 민원처리가 신속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와 관세청은 인천세관 내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을 항만통관감시국과 공항통관감시국으로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관세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개편안에 따르면 그동안 인천세관에서 운영되던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은 모두 폐지되고 항만통관감식국과 공항통관감시국이 신설돼 기존의 역할을 맡는다. 


항만통관감시국은 인천세관 청사에서 인천항 내 수출입통관과 감시기능을 맡고, 공항통관감시국은 인천공항에 신설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 및 감시업무를 각각 수행하게 된다.


관세청은 해상과 항공 물류의 수출입통관절차와 감시기능이 서로 달라 각각의 업무를 독립시켜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운영할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또 인천항과 인천공항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직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높아지고 이동에 따른 업무 처리시간 지연이 문제가 돼 왔다.


이에 따라 관세청은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절차과 감시기능 이 독립된 만큼 업무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개편안에는 현 북부산세관을 용당세관으로 명칭을 변경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용당세관은 1971년 부산세관 우암출장소로 문을 연 후 1985년 용당세관으로 승격돼 31년간 운영됐으며 지난 2016년 1월 세관개편에 따라 용당세관과 인근 사상세관이 통합되면서 북부산세관으로 변경됐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북부산세관이란 이름을 사용한 후 세관위치를 묻는 시민들의 문의가 많아 옛 명칭을 다시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