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자조금, 제8회 계란요리경연대회…"단체급식용 요리 만들어요"

이명호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8-12-06 10:46: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식문화관에서 열린 ‘계란요리경연대회’에 참가한 남기훈 위원장(아래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경연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계란자조금 제공)

[로컬세계 이명호 기자]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한식문화관에서 ‘제8회 계란요리경연대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란요리경연대회는 국내 계란 산업의 발전과 계란 소비 촉진을 위해 진행되면서 국민 식재료인 계란을 주재료로 활용해 단체급식이 가능한 요리를 만드는 것을 주제로 경연을 벌였다.


대회에 앞서 10월 26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88개 팀이 예선을 신청했으며, 심사를 거쳐 15개 팀이 본선에 최종 진출했다.


대상은 ‘새콤달콤 고소한 계란 탕수’요리가 차지했다. 부드러운 계란찜을 튀겨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식감을 살린 요리로, 새콤달콤한 소스를 따로 만들어 취향에 따라 찍어먹거나 부어먹는 재미 요소까지 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요리 절차가 간단하고 어른, 아이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상을 거머쥔 요리 '새콤달콤 고소한 계란 탕수'

대상 수상자는 “부모님이 양계장을 운영하신 덕분에 계란은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 매우 친숙한 요리 재료”라며 “새콤달콤 고소한 계란 탕수가 단체급식 메뉴에 필요한 효율성·기호성·대중성이라는 세 가지 특징에 부합해 높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수상은 ▲고기 대신 계란과 렌틸콩, 제철 채소를 넣은 ‘고기 No 에그로만 떡갈비’와 ▲마카로니 대신 계란 흰자와 치즈를 넣은 ‘엑앤치즈’가 수상했다.


장려상은 ▲계란이 들어간 속재료를 또띠아로 감싼‘에그타코’▲고기 대신 계란을 튀겨 양념치킨 소스로 맛을 낸‘에그가스’▲플레이팅이 예쁜 계란 디저트 ‘계란 고구마 푸딩&퐁퐁 수플레’가 받았다.


수상자들에게는 각각 상과 상품이 전달됐다. 대상에게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원, 우수상 2팀에게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상과 각 상금 100만원, 장려상 3팀에게 대한영양사협회장상, 소비자시민모임회장상, 한국식생활개발연구회장상과 각 상금 50만원씩을 시상했다.


남기훈 위원장은 “계란요리경연대회는 맛과 영양이 일품인 국민 건강식품 계란으로 다채로운 요리를 개발하고 건강한 식문화를 만들기 위해 매년 열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란요리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고 계란 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국민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