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코로나19 극복과 힐링 위한 ‘찾아가는 주말극장’ 운영

박세환 기자 psh784@daum.net | 2020-08-13 10:50:38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박세환 기자]대구 달서구는 오는 15일, 22일 오후 8시 대구시 신청사 이전예정지인 옛 두류정수장과 유천동 한마음공원에서 주민들이 영화로 즐거운 힐링 시간을 가질수 있도록 ‘찾아가는 주말극장’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찾아가는 주말극장은 오는 15일은 (옛)두류정수장에서, 22일은 유천동 한마음공원에서 오후 8시부터 무료로 상영되며 주말저녁 가족·친구·연인이 함께 대형 LED 스크린 앞에서 안전하고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상영할 계획이다.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관림 인원을 200여명 정도로 제한해 사전 철저한 방역 후 상영될 예정이며, 영화상영 전에는 희망달서 거리버스킹 음악도 들려줄 예정이다.


15일에 상영되는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의 공격에 통제 불능에 빠진 도시에서 데이터, 와이파이, 전화 모든 것이 끈긴 채 혼자 고립된 상황을 또 다른 생존자와 함께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찾아 나서는 재난 영화다.


22일에 상영되는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 세종과 관노출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의 20년간 꿈을 함께하며 위대한 업적을 이뤄내는 과정에서 그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담겨진 사극 영화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그동안 코로나19와 기나긴 장마로 지치고 힘든 구민들이 최신 개봉작 영화관람을 통해 가족과 함께 힐링하며 낭만이 넘치는 한여름 밤을 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세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