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확진자 6명 추가 발생…'총 90명’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6-23 10:48: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허태정 시장이 지난 19일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3일 오전 1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섯명(85-90번)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85번 확진자(산성동, 60대 여)는 83번 확진자의 배우자로 지난 17일 부터 증상이 발현됐으며 22일 중구 보건소에서 검사받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86번 확진자(변동, 60대 남)는 18일부터 증상이 발현돼 22일 대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확진 판정됐으며 발병경위는 역학조사 진행 중이다.


87번 확진자(흑석동, 60대 남), 88번 확진자(용두동, 60대 여)는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방문자로 22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89번 확진자(상대동, 50대 남)는 경하온천호텔 남성사우나를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17일부터 증상이 발현돼 22일 검사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90번 확진자(정림동, 60대 여)는 84번 접촉자로 22일 검사받고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오전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최근 우리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가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으로 주요 감염경로를 파악하는데 시와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들이 심층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시민여러분들의 자발적인 검사 참여와 방역수칙 이행이 더욱 절실한 때이므로 많은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공주 2번 확진자가 3일(15~17일)동안 둔산동 대한토지법인 콜센터에 근무한 이력이 확인돼 해당시설을 방역소독 및 폐쇄하고 근무자 49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대전시는 주요 발생장소로 드러난 다단계방문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위법·불법 사항 여부에 대해 오늘 중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우리시 뿐만 아니라 인접 충청권과의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통해 권역내 병상 공동활용 및 공동방역 협력을 제안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