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민안전보험 ‘상해 의료비 지원’ 추가 지원

등록 외국인 포함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 중인 모든 시민 대상
화성시 외 전국에서 일어난 사고까지도 보장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20-07-10 10:49:5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화성시청 전경.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화성시는 재해사고에 보장하던 시민안전보험을 올해 갱신부터는 ‘상해 의료비’를 추가해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민안전보험은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 중인 시민과 등록 외국인, 거소 등록 동포를 포함 누구나 무료로 지원되며, 별도의 가입 절차가 없고 개인보험에 가입하더라도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


보장기간은 2021년 5월 7일까지이며, 이후 1년 단위로 가입이 갱신된다.


보장항목은 ▲상해 ▲폭발·화재·붕괴·산사태 ▲일사병·열사병 포함 자연재해 ▲대중교통이용중 상해사망 ▲스쿨존 교통사고(만12세 이하) ▲농기계 상해 후유장해 ▲가스사고 사망 및 후유장해 ▲침몰사고 사망 등이다.


단, 만 15세 미만은 상법 제732조에 따라 사망담보에 대해서는 보장받지 못한다.


특히 올해는 관내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발생한 상해를 보장하는 내용이 추가돼 보다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상해의료비 지원은 교통사고 및 산업재해를 제외한 일상생활에서 발생 가능한 대부분의 상해가 포함됐으며, 응급치료비, 수술, X선 검사, 치과치료, 구급차, 입원, 장례비 등이 진단일 수에 상관없이 자기부담금(3만원)을 제외하고 지원된다.


보장한도는 사망 시 최대 2천만 원까지이며, 상해 및 후유장애는 차등 지급된다.


보험금 청구 기간은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이내이며, 시청 홈페이지 시정알림방에서 ‘시민안전보험’을 검색해 서식을 다운받은 후 화성시 시민안전보험 접수센터로 팩스 또는 이메일 접수하면 된다.


공경진 시 안전정책과장은 “시민안전보험에 상해의료비가 추가되면서 취약계층이나 어르신, 유병력자 등 개인 실손 의료비 보험에 가입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