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용수의 팍스코리아나]좌우를 뛰어넘는 두익사상을

설용수 이사장
로컬세계 local@localsegye.co.kr | 2015-10-12 08:51:38
  • 글자크기
  • +
  • -
  • 인쇄

▲설용수 이사장.
유럽의 작은 나라로 강대국들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 중립화 정책을 선택한 스위스, 강대국들에게 분할 점령당한 후 10년에 걸쳐 민족 내부의 모순과 좌우익의 대립을 조정해 영세중립 노선을 채택하고 탁월한 외교력으로 이를 관철시킴으로써 통일 독립국가를 이룩한 오스트리아의 사례는 광복 이후 갈등과 대립으로 분단된 지 반세기가 훨씬 넘는 세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골을 메우지 못하고 있는 우리 민족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1945년 8월 15일 광복의 기쁨도 잠시, 북한에 들어온 소련군 대장 로마넨코와 남한에 들어온 미군대장 하지는 각기 자기 측 색깔에 맞는 정치 지도자를 지원했으며 정치적 세력 규합에 혈안이 된 좌우 세력들은 겉으로는 민족분열을 걱정하면서도 극단적 좌우 대립으로 갈등을 조장하는 데 혈안이 됐다.

건국준비위원회를 내세운 여운형과 건국준비위원회가 공산주의 집단에 가깝다고 이를 반대하던 송진우도 극우와 극좌 세력의 총칼에 쓰러지고 좌우 합작통일을 외치던 김 구 주석도 살해당함으로써 우리 민족의 분단 극복의 소망은 사라지고 말았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한반도 분단의 틀을 고착시키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한국전쟁이었다. 1950년 6월 25일, 한반도 적화통일 야욕에 혈안이 된 북의 김일성이 소련과 중국의 지원 하에 남침을 감행함으로써 남과 북은 동족상잔의 비극이라는 아물 수 없는 상처를 안고 반세기가 넘도록 분단의 벽을 허물지 못한 채 대치하고 있다. 

 

지난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으로 남북한 간 민간교류는 물론 정부 간의 대화가 잦아지고 인적.물적인 교류 확대로 점차 협력과 공존의 관계를 넓혀오다가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됐으나 남북 모두가 시장경제 확대전략과 대남혁명 전략을 버리고 ‘우리는 한 민족’이라는 순수한 민족적 소명감을 가지고 서로 한 발씩 다가가 껴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 

 

스위스가 중립국으로서 강대국들의 틈바구니에서 평화를 유지해 오고 있는 것이나 오스트리아가 점령군을 철수시키고 통일국가를 이룩한 데 있어서 중요시했던 핵심 요소는 다양한 계층의 정치적 욕구가 ‘국가의 이익’을 해치는 선을 넘지 않았다는 점이다.  

 

스위스가 살아남기 위한 갖가지 방안 가운데 영세중립을 선택한 것이나 오스트리아가 점령국들의 통치 하에서 그것도 막강한 소련의 방해를 극복하고 10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통일 독립국가를 완성해 국제연합에 가입하고 오늘날 선진국으로서 당당히 유럽연합(EU)의 일원이 돼 있는 것을 볼 때, 이들 두 나라는 분단의 현실에서 통일의 길을 향해 달리고 있는 우리 민족에게 좋은 사례로서 교훈 삼을 필요성을 느끼게 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로컬세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