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형 코란도에 위험상황 즉각 대처하는 차량제어기술 적용

길도원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9-02-08 10:53: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쌍용차는 오는 3월 출시되는 코란도를 통해 안전성과 운전편의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를 선보일 예정이다.(쌍용차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새로운 코란도에 상용화 최고 수준의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을 적용, 티저이미지를 공개해 ‘뷰:티풀’ 코란도의 Tech VIEW에 대해 조명한다고 8일 밝혔다.

 

쌍용차는 오는 3월 출시되는 코란도를 통해 안전성과 운전편의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을 선보일 예정이다. 

 

딥컨트롤은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차량 주변을 완벽히 스캐닝한다. 이로써 위험상황에서 즉각 차량을 제어해 탑승자의 안전을 사전에 확보해준다.

 

▲고속도로 및 일반도로에서도 작동하는 지능형주행제어시스템(IACC). 사진은 차선 중심 추종제어(왼쪽), 차선 내 추종 제어.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지속적으로 전방을 주시해야 하는 부분적 자율주행(Level 2)에서 △특정 주행환경(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운전자가 한시적으로 차량제어에서 자유로워지는 제한적 자율주행(Level 3) 단계로 발전하는 과정에 있다(미국자동차공학회(SAE) 분류 기준).

 

쌍용차는 딥컨트롤이 적용된 코란도를 통해 상용화 최고 수준인 Level 2.5 자율주행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그 중심에는 동급최초로 적용된 지능형주행제어(IACC)가 있다.

IACC가 적용된 코란도는 동급최초로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도로에서도 안정적인 종·횡방향 보조 제어를 제공한다. 즉, 앞선 차량을 감지해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추종하는 한편 차선을 인식해 차로 중심을 따라 안정적으로 주행함으로써 운전자의 부담을 줄이고 안전성은 높였다.

 

▲하차 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탑승객하차보조(EAF).

 

쌍용차 관계자는 “하차 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탑승객하차보조(EAF)가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차량이나 오토바이 등이 접근할 경우 차량 후측방에 장착된 센서가 이를 인지하고 탑승객이 차내에 머무르도록 경고해 줄 것”이라며 “이밖에도 다양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통해 코란도 오너에게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