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모에다케 화산 폭발, 분연 5000m 상공까지 치솟아

이승민 특파원 happydoors1@gmail.com | 2018-04-05 11:31:4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일본 TV ANN 아침 첫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사진=ANN방송 캡쳐)
[로컬세계 이승민 특파원]일본 가고시마현 신모에다케에서 5일 아침 다시 폭발적 분화활동을 보였다.

 
이날 새벽 3시 31분 신모에다케 산봉우리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해 연기가 상공 5000m까지 치솟았다. 최근 일어난 일련의 화산 활동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화산석이 분화구에서 1100m까지 날아갔고 많은 양의 화산재가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입산을 금지하는 분화경계 3을 발령했다.


5일 오전 현재 분연의 양이 많이 발생하여 미야자키현의 니치난시, 미야코노조시가 있는 남동방향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다.

 
신모에다케는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과 미야자키현의 경계에 있으며 지난달 초부터 화산가스와 화산재 등을 분출하고 용암이 흘러내리는 등 분화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승민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