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슈퍼컴퓨터용 ‘800GB Z-SSD’ 출시

기존 고성능 NVMe SSD보다 응답속도 5배 이상 빨라
길도원 기자 kdw88@localsegye.co.kr | 2018-01-30 11:31: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삼성전자가 차세대 슈퍼컴퓨터용 800GB Z-SSD를 출시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기존 고성능 NVMe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보다 응답 속도가 5배 이상 빠른 ‘800GB Z-SSD’를 출시하며 3차원 V낸드 플래시 기술로 새로운 프리미엄 시장을 열었다.
 
3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에 ‘800GB Z-SSD’ 제품을 출시하며 인공지능·빅데이터·IoT와 같은 차세대 시장에서 캐시 데이터, 로그 데이터의 초고속 처리·분석에 최고 효율의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
 
캐시 데이터(Cached Data)는 자주 사용하기 위해 별도로 임시 저장된 데이터. 프로그램이 캐시를 참조해 데이터를 찾게 되므로 다양한 데이터 중에서 많이 찾는 데이터만 메모리 캐시에 저장해 고속화하면 시스템 성능이 높아진다. 로그 데이터(Log Data)는 웹사이트에 유저가 다양한 형태로 접속할 때 웹서버에 엑세스 로그 등 형태로 축척된 데이터를 말한다. 기업들은 대용량 로그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새로운 인사이트 정보를 도출하고 높은 효용성의 비지니스를 창출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800GB Z-SSD’는 △3비트 V낸드보다 읽기 속도가 10배 이상 빠른 Z-NAND △고속 응답(Ultra Low Latency) 컨트롤러 △1.5GB 용량의 초고속 초절전 LPDDR4 모바일 D램을 탑재해 기존 3비트 기반 고성능 NVMe SSD(PM963)의 쓰기 응답 속도보다 5배 이상 빠른 16㎲와 1.7배 빠른 임의 읽기 성능 750K IOPS를 구현한다.

또한 ‘800GB Z-SSD’는 800GB를 매일 30번씩 쓰는 경우에는 최대 5년의 사용 기간을 보증하며 일일 사용량이 이를 더 초과할 경우에는 최대 총 쓰기 사용 용량을 4만2천TB(테라바이트)까지 보증한다.

특히 최고 용량과 성능을 동시에 구현하면서도 신뢰성(평균 무고장 시간: MTBF, Mean Time Between Failures)을 2백만시간으로 2배 높여 Z-SSD를 탑재한 시스템이 최고의 ‘성능’, ‘내구성’, ‘신뢰성’을 동시에 구현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PC SSD, 엔터프라이즈 서버 및 스토리지 SSD, 소비자 SSD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이번 ‘800GB Z-SSD’ 출시로 차세대 슈퍼컴퓨터(HPC)용 SSD 등 프리미엄 SSD 시장에서도 확고한 제품 경쟁력을 확보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한진만 상품기획팀장(전무)는 “이번에 용량을 더욱 높인 Z-SSD 출시로 글로벌 슈퍼컴퓨터 고객들에게 IT 투자 효율을 더욱 높인 차세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더욱 높은 용량과 제품 경쟁력을 갖춘 차세대 Z-SSD를 적기에 개발하여 프리미엄 SSD 시장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3세대(48단) V낸드 기반으로한 ‘1세대 Single Port Z-SSD 라인업(800GB/240GB)’출시에 이어 올해 안에 두 개의 연결 포트로 가용성을 확장해 시스템 성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2세대 Dual Port Z-SSD 라인업’을 출시, Z-SSD 라인업을 확대하며 프리미엄 스토리지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2월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국제반도체회로학회 2018(International Solid-State Circuits Conference)’에서 프리미엄 시장을 이끌 첨단 Z-SSD 핵심 기술과 라인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