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평창 패럴림픽 컬링 응원 펼쳐

패럴림픽 오벤저스 컬링, 스위스까지 꺾고 중간순위 공동 1위
김재덕 기자 dawon0518@gmail.com | 2018-03-14 11:28:05
  • 글자크기
  • +
  • -
  • 인쇄

▲강릉=로컬(LOCAL)세계
[로컬세계 김재덕 기자]김정숙 여사는 13일 한국과 스위스 휠체어컬링 경기장을 찾아 서순석·방민자 선수 가족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해 눈길을 끌었다.

패럴림픽 휠체어컬링 경기는 남·녀 혼성팀으로 구성되며 각 팀 당 4명의 선수와 대체 선수 1명이 뛴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남·녀 혼성팀으로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이동하(45) 선수 등으로 이루어졌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재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