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 ‘삐띠워모’서 컨셉코리아 패션쇼 개최

한국 대표 남성복 디자이너 브랜드 비욘드클로젯, 색을 통한 고전적 해석으로 호평
길도원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9-01-10 12:16: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9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개최된 삐띠워모에서 컨셉코리아에 참가한 비욘드클로젯이 2019 FW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한콘진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9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 ‘삐띠워모’에서 패션쇼 ‘컨셉코리아’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삐띠워모는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매년 1월·6월 열리는 남성복 수주회로 새로운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패션 행사로 유명하다.

 

컨셉코리아는 한콘진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패션 한류를 확산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는 대한민국 대표 남성복 디자이너 고태용의 비욘드클로젯 2019 FW 컬렉션을 선보였다. 비욘드클로젯은 아메리칸 클래식과 프레피룩을 기반으로 매 시즌 위트 있는 그래픽과 다양한 컬러의 룩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다.

 

시즌 콘셉트 ‘New Archive From Valuable Years’에 맞춰 준비한 비욘드클로젯의 이번 컬렉션은 삐띠워모의 핵심가치인 ▲클래식 ▲미래지향 ▲독창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전쟁과 혁명으로부터 기록된 베이직,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에 대한 고찰 등을 통해 미래를 만들어 나갈 다음 세대를 위한 새로운 옷장을 선보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비욘드클로젯 고태용 디자이너는 “남성복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무대에서 비욘드클로젯이 추구하는 클래식과 베이직, 새로운 소재와 디테일을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독일 유명 패션·아트 매거진 ‘아텅’의 마르크스 에브너는 “이번 쇼는 매우 신선하고 독창적이었으며 상업적으로 훌륭한 컬렉션”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삐띠워모의 이번 시즌에는 1000여 개 브랜드를 비롯한 1만여 명의 바이어 및 관계자가 방문했으며 컨셉코리아에는 이탈리아 로피시엘옴므, 마리끌레르, I-D 등 유수 패션 미디어 및 바이어가 참석했다.

 

한콘진 관계자는 “1월 중 세계 패션 마케팅의 메카 뉴욕에 위치한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쇼룸 ‘더셀렉츠’를 통해 비욘드클로젯의 해외 인지도 제고 및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도울 것”이라며 “이어 2월에는 파리 패션위크 기간에 맞춰 ‘더셀렉츠파리’를 운영하며 패션 한류 확산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