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한 관계자 회의 가져

이태술 기자 sunrise1212@hanmail.net | 2020-02-26 12:17:23
  • 글자크기
  • +
  • -
  • 인쇄

▲순창군 제공. 


[로컬세계 이태술 기자]코로나19 감염병 국가위기경보가‘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북 순창군이 지난 25일 코로나19 대응강화를 위한 관계자 회의를 군청 2층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순창군 소속 8개 부서와 순창소방서, 순창경찰서 등 관계자 25명이 참석했으며, 만약의 상황을 대비하여 관내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접촉자 발생 시 각 기관 및 부서별 대응능력을 기르고, 업무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열렸다.


특히 이날 확진자와 접촉자 발생시 의료기관이 아닌 자가격리가 필요한 대상자중 자가격리가 어려운 장애인이나 노약자, 어린이 등을 위한 격리시설을 운영할 경우 부서별 임무와 유관기관 협조사항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가 이뤄졌다.


현재 순창군은 본부장인 군수를 중심으로 13개 실무반을 구성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대응해 나가고 있다.


여기에 격리시설 운영에 대비해 실무반을 구성해 군 소속 8개 부서에 격리자 관리부터 생활지원, 재정지원, 홍보 등의 업무를 부여하며, 언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비해 나가고 있다.


군은 이날 참석한 순창경찰서와 순창소방서 등 유관기관에 긴급환자 발생에 따른 이송협조와 격리 불응 이탈자에 대한 출동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최일선에서 확진자나 접촉자 등과 접촉우려가 높은 경찰 및 소방공무원에 대해서는 방역물품 지원이 적극적으로 이뤄지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전해성 순창부군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순창군과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확인했으며, 군민 모두가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발열 등 증상 발생 시 순창군 보건의료원(주간 650-5265, 야간 650-5222)으로 상담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은 실내수영장 등 공공체육시설, 장류체험관, 미술관 등 군민이 다수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서 일시 운영중지에 들어갔고, 그 외 시설도 운영여부를 검토중이며, 공공시설물에 대해 전면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태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