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 황홀한 폐막

한용대 기자 pmcarp@nate.com | 2019-04-15 12:27:27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12~14일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 열린 ‘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가 대성황을 이루며 폐막했다.(창원시 제공)

[로컬세계 한용대 기자]경남 창원시는 지난 12~14일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 열린 ‘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에 역대 최대인원인 33만명의 관광객 및 시민들이 찾아 대성황을 이뤘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창원시는 수협 및 유관기관, 자생단체들과의 상호 협의와 참여를 통해 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 위원회를 구성해 지역의 대표 특색을 살리고 시민, 관광객, 어업인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축제위원회는 축제를 찾는 관광객 1500여 명에게 무료로 미더덕을 나눠주는 행사를 가졌으며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행사장권역별로 웰빙존(건강식품), 낙화존(환상적인 불꽃낙화), 야시장의 3가지 테마로 공간을 연출해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도 셔틀버스 운행과 대형버스와 소형차 주차공간을 별도로 운영해 교통정체를 줄이고, 수유실운영, 휠체어 비치, 화장실 추가설치해 편의를 도모했다.


▲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에 참가한 허성무 시장.

첫날인 12일에는 오프닝 공연, 풍어제, 진동만 콘서트로 축제의 서막을 알렸다.

이어 13일은 개막식행사로서 미더덕 나눔행사, 색소폰 연주와 더불어 초청가수 김연자의 공연으로 축제장의 열기가 한층 고조됐다. 축제의 백미인 해상불꽃낙화가 30분간 광암항 바다를 불꽃으로 물들이면서 관광객들을 로맨틱하고 환상적인 세계로 인도해 감탄을 자아내었다.

마지막날인 14일에는 가요제 결선, 초대가수 공연, 민속공연과 축제의 피날레 행사인 광암항 방파제 해상 불꽃쇼가 이어지면서 푸른 바다와 미더덕향, 그리고 불꽃에 물들게 했다.

 

▲광암항 방파제 해상 불꽃쇼.

시 관계자는 축제기간 동안 90톤의 미더덕과 8톤의 수산물 판매로 어업인 소득증대와 진동면 지역 상권을 활성화시켜 약 30억의 지역경제 파급효과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창원진동미더덕&불꽃낙화축제가 전국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테츠, 프로그램 등 방안을 강구해 수익성과 경쟁력을 두루 갖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용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