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일본뇌염 경보 발령

야외 활동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당부
정연익 기자 acetol09@hanmail.net | 2018-07-10 12:32:44
  • 글자크기
  • +
  • -
  • 인쇄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mm).

[로컬세계 정연익 기자]강원 강릉시는 질병관리본부의 모기 감시 결과 전남지역에서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발령기준 이상으로 발견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야외 활동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당부했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주 2회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 수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밀도의 50% 이상 일 때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된다. 이번 전남지역에서 7월 3일 채집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의 하루 평균 채집 개체수가 962마리로 전체 모기의 64.7%를 차지했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어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어린이는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한다. 모든 성인에 대해 예방접종이 권고되지는 않지만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의 경우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이기영 강릉시보건소장은 "야외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 옷 품이 넓은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 기피제사용, 진한 화장품이나 향수 사용 자제, 집주변 웅덩이와 비로 인하여 빈 용기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도록 하며, 표준 예방접종 일정에 따른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정연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