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민간주도'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플랫폼 만든다

박민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9-04-11 12:4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전자상거래 수출 간담회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김영문 관세청장.(관세청 제공)
[로컬세계 박민 기자]관세청은 민간주도 방식으로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플랫폼’을 새롭게 구축한다.

전자상거래용 수출전용 통관플랫폼은 중소·영세기업이 전자상거래 수출에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전자상거래 물품 판매내역 등을 변환, 수출신고서를 자동 생성해 신고하는 시스템이다.


관세청은 11일 서울세관에서 전자상거래 수출지원을 위해 국내 쇼핑몰, 물류업체, 수출 및 수출대행업체의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업계의 실무자 중심의 ‘민간자문단’을 구성, 향후 수출전용 통관플랫폼 구축 때 관주도의 개발이 아닌 초기 개발착수단계부터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가진 시스템 개발을 위해 현장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반영하는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전국세관장회의에서 발표한 관세청의 전자상거래 수출 종합 지원대책의 추진경과를 설명하고, 업계 전반의 애로·건의사항을 수렴해 향후 전자상거래가 새로운 수출의 돌파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최근 전자상거래 수출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전자상거래 수출규모는 961만건, 32억5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금액 25%, 건수 36% 늘었다.


이에 관세청은 전자상거래 수출 통관절차를 간소화하고 영세업체의 물류비용 절감을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추진하고 있다.


간담회 참석 업체들은 전자상거래 특성이 반영된 통관제도와 영세업체나 개인판매자들이 물품을 보관하고 빠르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지원 등 다양한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또 전자상거래 수출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으로 통일성을 가지고 쉽게 접근이 가능한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전자상거래 관련업체와 간담회를 지속 개최해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제도개선에 반영할 것”이라며 “전자상거래 수출이 국내 판매와 동일한 수준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전자상거래 수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