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최고 300만원 지원

지난해 11월 30일 이전 창업자로 신청 시 휴‧폐업 상태가 아닌 소상공인 대상
집합금지 300만 원, 영업제한 200만 원, 일반업종 100만 원 지급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21-01-08 12:52:14
  • 글자크기
  • +
  • -
  • 인쇄

▲박준희 구청장.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오는 11일부터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집합금지, 영업제한 등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시행하는 정책이다.


이번 버팀목자금 지원규모는 총 4조1000억원으로, 소상공인의 매출감소 및 임차료 등 고정비용 경감을 위해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2020년 11월 30일 이전 창업자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지방자치단체 방역강화 조치로 2020년 11월 24일 이후 집합금지, 영업제한 등 피해입은 신청 시 휴‧폐업상태가 아닌 소상공인이다.

지원 금액은 집합금지 업종 300만원, 영업제한 업종 200만원, 그 외 연매출 4억원 이하이고 전년(2019년) 대비 매출이 하락한 일반업종은 100만원을 지급한다.


특히 2020년 12월 24일부터 연말연시 특별방역 시행으로 집합금지된 실외 겨울스포츠시설(부대업체 포함)과 영업제한된 숙박시설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단,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를 위반한 업체와 전문직종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제외 업종, 2021년 1월 이후 고용 취약계층 소득안정자금 지급대상자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온라인 사이트 “버팀목자금.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원활한 신청을 위해 11~12일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기준 홀짝제로 신청을 받으며, 13일부터는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과 관련된 더 자세한 사항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또는 버팀목자금 콜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내 소상공인들이 그 어느때보다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상황 속 버팀목자금 지원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경영안정과 지역상권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