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학교, 대형풍력터빈 해상 실증센터 추진 박차

양해수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5-25 12:54:31
  • 글자크기
  • +
  • -
  • 인쇄

▲군산대학교, 대형풍력터빈 해상 실증센터 추진 박차.(군산대학교 제공)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전북 군산대학교에서 추진 중인 대형풍력터빈의 해상실증센터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25일 군산대에 따르면 지난 22일 곽병선 군산대 총장, 이장호 해상풍력연구원장을 비롯한 군산대 고영종 사무국장과 양현호 기획처장 등 학교 행정 조직과 해상풍력연구원의 연구진들이 말도 현장을 방문했다.

방문단은 구조물 설치 위치와 모니터링하우스 위치, 케이블 예정지를 둘러보며 문제점을 점검했고, 마을 이장 및 어촌계장을 비롯한 마을 부녀회와 목사님 등 현지 주민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해상실증센터와 함께 마을이 발전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사항들에 관해 간담회를 가졌다.

군산대는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3020'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군산시 옥도면 말도리 북쪽 해상에 대형풍력터빈 해상실증센터의 건립을 2022년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곽병선 총장의 말도 현장 방문을 계기로, 해상실증센터 구축에 따른 어려움을 상호협력으로 극복함으로써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병선 총장은 “이번에 추진되는 대형풍력터빈 해상실증센터는 친환경 전기 생산 기술개발과 미래에너지산업 성장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군산지역이 관련 산업과 함께 발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학교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면밀한 검토와 속도감 있는 추진을 주문했다.

말도리 현지의 고두만 이장과 박해열 어촌계장, 공정희 부녀회장 등 주민 일동은 해상실증센터가 마을의 자랑거리로 자리매김되고,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조속 추진을 반기는 분위기였다.

한편 이장호 해상풍력연구원장은 “마을 어업과 해상풍력이 공존하는 어민친화형 해상풍력단지의 설계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군산대의 ‘대형 해상풍력터빈 해상 실증 기술개발’ 프로젝트는 군산시 옥도면 말도 북쪽 해상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5MW 규모의 대형 해상풍력 발전기를 설치하고, 이에 대한 실증 시험 결과를 모니터링하면서 리포트하는 프로젝트이다.

한국에너지평가원으로부터 수탁받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연구과제로 올해는 3차년도 추진 기간에 해당된다.

해상풍력터빈 해상 지지구조물과 해상풍력터빈의 설치, 기상해양관측시스템의 해상설치, 해저케이블의 설치, 모니터링하우스의 건립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양해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