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신축년 정월대보름 행사 비대면으로 즐겨요

대보름 자율관람 전시관 및 세시풍속 셀프 체험·학습관 오픈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21-02-23 13:01:43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월대보름 전시관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는 26일 신축년 정월대보름을 맞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들에게 정월 대보름 절기행사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특별한 비대면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한 해의 첫 보름이자 보름달이 뜨는 음력 1월 15일은 정월 대보름으로 전통적으로 다양한 민속놀이와 세시풍속을 즐기는 날로 설날만큼 중요한 우리나라의 전통 고유명절이다.

 

이날에는 절식으로서 약밥, 오곡밥, 묵은 나물과 복쌈, 부럼, 귀밝이술등을 먹으며 가족의 건강을 지키고 한 해의 풍농기원과 액운을 막는 다양한 복점과 액막이 풍습을 행했다.


오산시는 매년 지신밟기와 사자놀이 등 다채로운 민속행사와 공연은 물론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등 민속놀이를 개최해 수도권 최대 규모로 정월대보름 절기를 지켜왔다. 하지만 지난해 1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정월대보름 행사가 전면 취소됐고, 이후 모든 축제와 문화행사가 비대면 실시 또는 취소되는 상황을 맞았다.


이에 오산문화원에서는 신축년 정월대보름 행사를 정월대보름 주간을 운영해 대보름 자율관람 전시관 및 세시풍속 셀프 체험·학습관을 오픈했다고 알렸다.

 

특히 대보름 전시·체험관은 교육도시와 전통과 역사가 살아있는 문화도시 오산에 걸맞게 정월대보름에 대한 세시풍속 이야기, 오산시 정월대보름 행사 사진과 옛 사진을 전시하고 부럼깨기, 복조리 꾸미기, 소원지 쓰기 등 액운을 떨치고 한 해의 소망을 기원하는 체험 학습 코너를 마련해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하고 체험하도록 조성했다.


27일에는 코로나19 종식과 오산시 발전, 시민의 건강과 안녕의 기원을 바라며 비대면 달집태우기를 진행해 오산시민 모두가 유튜브 온라인 영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오산시청 내 조성된 정월대보름 전시 체험관은 오는 27일까지 운영되며, 27일 저녁에는 시민들의 소원지와 함께 달집태우기 행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