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충청산업문화철도 사전연구용역 착수

철도건설 필요성 및 경제성 분석, 최적노선대안 제시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8-07-04 13:07:11
  • 글자크기
  • +
  • -
  • 인쇄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실무회의 모습.(부여군청 제공)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국토의 동서축을 철도로 연결해 동서교류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을 위한 지자체의 공동노력이 추진된다. 

 

세종·공주·보령·부여·청양군 등 5개 지자체로 구성된 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 사무국을 맡고 있는 부여군은 4일 5개 지자체 실무과장 및 담당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연구용역 보고는 연구책임자인 서울시립대학교 박동주 교수가 했으며 충청산업문화철도의 필요성, 경제성 분석, 노선방안, 기술검토, 기대효과 분석, 장래수요 예측 등을 통한 타당성 확보방안 등을 설명했다.

현재까지 국가철도망은 수도권 중심 구축으로 지방의 소외를 가져 왔다. 충청산업문화철도는 이러한 불균형을 보완하고 국토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남북 종적 교통축을 동서축으로 확대해 미래지향적인 철도 교통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현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충청산업문화철도는 보령~부여~청양~공주~세종(조치원)을 연결하는 총 연장 89.2㎞로 동서 간 인적·물적 교류를 촉진하고 인구유입은 물론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협의회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 노선통과 지역의 발전 잠재력을 분석하고 경제, 관광, 사회적 측면에서 철도의 역할과 필요성을 분석 제시하는 등 건설타당성을 마련할 것”이라며 “충청산업문화철도가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