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운양동행정복지센터, 하루 업무 중지… 직원 자가격리 조치

김병민 기자 bmk8899@naver.com | 2020-07-31 13:17:29
  • 글자크기
  • +
  • -
  • 인쇄

▲31일 오전 정하영 김포시장이 확진환자와 관련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김포시 제공) 

[로컬세계 김병민 기자]경기 김포시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방문한 운양동행정복지센터의 업무를 31일 하루 중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새벽 운양동에 거주하는 부부와 자녀 등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환자가 운양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일시는 지난 28일 오후 4시께로 확인됐다.

 
김포시는 비상근무조 외 운양동행정복지센터 직원 전원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검사 예정이다.


또한 해당 동사무소 방문 시민에 대해서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보건 인력을 대거 투입해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병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